LG전자 5K 모니터, 전문가 선정 ‘최고 제품’…초고화질 시장 선도

|

LG전자는 초고화질 모니터가 최고 권위의 사진ㆍ영상 전문지 발행인 협회 ‘TIPA(Technical Image Press Association)’로부터 ‘최고 모니터(Best Photo Monitor)’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TIPA는 5대륙 16개국을 대표하는 27개 사진ㆍ영상 전문 매체들로 이뤄진 단체다. 매년 혁신성, 첨단 기술, 디자인, 사용편의성 등을 평가해 사진ㆍ영상 분야에서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올해 최고 모니터에 선정된 ‘LG 울트라파인(UltraFineTM) 5K 모니터’는 27인치 크기에 5K(5120×2880)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풀HD(1920×1080)보다 7배 이상 해상도가 높고, 화소 수는 1400만 개가 넘는다. 초고화질의 사진, 영상 등을 편집하는 전문가 작업에서 진가를 발휘한다.

이 제품은 ‘썬더볼트3(Thunderbolt3)’ 단자를 세계 최초로 적용한 최신 맥북 프로 노트북 전용 모니터다. 썬더볼트3 단자는 1초에 40기가비트(Gbps)를 전송할 수 있어 용량이 큰 5K 영상, 사진 등 콘텐츠를 손실 없이 보여준다. 기존에는 사용자가 썬더볼트3 단자를 이용하지 않고 5K 영상을 보려면 모니터와 PC 사이에 케이블 2개를 연결해야 했다.

썬더볼트3 단자는 편의성도 뛰어나다. 사용자가 맥북 프로와 모니터를 썬더볼트3로 연결하면 별도 충전기 없이도 5K 콘텐츠를 보면서 노트북까지 충전할 수 있다.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는 IPS패널을 적용해 색상을 정확히 표현한다. 시야각도 넓어 측면에서 봐도 화면이 선명하다. 색재현률은 DCI-P3 규격을 99% 충족해 실제에 가까운 색상을 보여준다.

4K 해상도 이상 초고화질 모니터 시장은 지난해 63% 성장했다. LG전자는 글로벌 시장에 이어 국내에서도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를 상반기 중 출시할 계획이다.

장익환 IT BD 담당 상무는 “5K 콘텐츠를 완벽하게 보여줄 수 있는 ‘LG 울트라파인 5K 모니터’는 차원이 다른 전문가 작업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 , , ,

카테고리 : IT.트렌드

About the Author:

페이지

Filed in: IT.트렌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