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창업, 마중물 만든다…160억원 규모 ‘대학창업펀드’ 조성

|

우수한 창업 아이디어가 있는 대학생들의 창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160억 원 규모의 펀드가 만들어진다.

교육부는 6일 창업에 도전하는 대학생을 지원하기 위한 ‘대학창업펀드 조성 추진계획’을 확정·발표했다.

대학창업펀드는 대학과 정부 매칭으로 대학의 창업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펀드로 대학과 동문 등 민간에서 25%, 정부가 75%를 출자해 총 160억 원 규모로 조성된다.

조성된 펀드는 대학 내 기술사업화를 전담하는 기술지주회사와 민간 전문투자자인 전문엔젤이 운용하며 대학 내 창업기업 위주(투자액 중 75% 이상)로 투자하게 된다.

대학창업펀드는 기술지주회사를 활용하는 기술지주형과 전문엔젤을 활용한 전문투자형으로 구분·선정한다.

운용사 현황, 펀드 운용능력, 사업목적 부합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 순위 순으로 선정한다.

선정된 펀드는 최대 10년 간(투자 5년·회수 5년) 운영하게 된다. 기업별 투자 금액은 각 펀드별로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대학창업펀드는 한국벤처투자에서 사업 공고부터 펀드 청산까지 전 과정을 관리한다.

5월 중순까지 각 대학 및 전문엔젤의 신청을 접수받고, 6월까지 대학창업펀드를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최승복 교육부 취업창업교육지원과장은 “훌륭한 아이템이 있어도 자금이 모자라 창업하기 어렵다는 청년층의 목소리와 우수한 대학창업기업이 있어도 민간 투자를 끌어내기 어렵다는 현장 의견을 수렴해 펀드를 조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학창업펀드 도입으로 대학의 기술지주회사가 직접 펀드를 운용하게 돼 대학 창업교육 부터 실전 창업 투자에 이르기까지 창업 전 주기적인 지원 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투자한 기업이 성공할 경우, 펀드의 수익이 후속 기업에 재투자 할 수 있도록 해 대학 내 창업 선순환 체제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태그 : , , ,

카테고리 : NEWS

About the Author:

페이지

Filed in: NEW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