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프리미엄 냉장고 1500만대 누적판매…1분에 7대씩 팔려

|

LG전자 핵심기술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Inverter Linear Compressor)’를 탑재한 프리미엄 냉장고의 글로벌 판매량이 1500만대를 돌파했다.

LG전자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가 2001년 첫 선을 보인 이래 2007년 누적 판매량 100만대, 2011년 500만대, 2014년 1000만대를 돌파한 후 최근 1500만대를 넘었다고 20일 밝혔다.

이 같은 판매량 추이는 1분마다 7대씩 판매되는 셈이다.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냉장고의 심장에 해당하는 핵심 부품이다. 모터 자체가 직선 운동을 해 냉매를 압축, 순환시키는 ‘리니어 컴프레서’에 모터의 속도를 자유자재로 변환할 수 있는 ‘인버터’ 기술이 더해졌다. 기존 일반 컴프레서 대비 에너지 효율이 뛰어나고 소음이 적은 것이 강점이다.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냉장고는 뛰어난 온도 유지, 고효율, 저소음 등으로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 소비자 매거진, 유통 채널 등이 꼽은 최고의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

LG전자는 2001년 세계 최초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개발한 후 연구개발을 통해 5세대까지 기술을 진화시켜왔다. 2014년 선보인 5세대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는 1세대 대비 에너지 효율은 55% 높아지고 소음은 15% 낮아지는 등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특히 LG전자는 2009년 업계 최초로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의 10년 무상 보증제를 시작했다. 또 현재 LG전자는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관련 국내에만 약 1000건의 특허를 등록하는 등 핵심 기술을 대거 확보하고 있다.

박영일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부사장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냉장·냉동 성능, 고효율, 저소음 등 냉장고의 본질적 가치를 높이는 핵심 기술을 지속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센텀 시스템(Centum System™)이란?

냉장고의 컴프레서, 세탁기의 모터 등을 통해 내구성과 에너지 효율은 높이면서 소음은 낮춘 혁신 기술로 LG만의 차별화된 시스템이다.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상냉장∙하냉동 타입 냉장고는 유럽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보다 에너지 사용량을 30% 가량 줄여 현재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는 동급 제품 가운데 에너지 효율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센텀 시스템’을 적용한 양문형 냉장고도 ‘A+++’보다 에너지 사용량이 10% 더 낮다.

태그 : , , , , ,

카테고리 : IT.트렌드

About the Author:

페이지

Filed in: IT.트렌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