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 임원인사, BC카드 사장에 채종진…KT스카이라이프·KTH 유임

|

KT는 그룹사 간 시너지 창출 역량과 현장 영업 능력을 기준으로 2017년 그룹사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연임된 대표는 KT 스카이라이프와 KTH 뿐이다. BC카드를 비롯한 KT CS, KT SAT, KT 링커스, KT 커머스 등은 모두 교체됐다.

채종진 BC카드 사장, 남규택 KT CS 사장, 한원식 KT SAT 사장. <제공=KT>

BC카드 사장에는 채종진 부사장, KT CS 사장에는 남규택 부사장, KT SAT 사장에는 한원식 전무를 임명했다. KT 서비스남부 사장에는 장희엽 상무, KT 링커스 사장에는 김진훈 상무, KT 커머스 사장에는 이한섭 상무를 임명했다.

채종진 BC 카드 사장은 KT 텔레캅 대표이사와 KT 기업통신사업본부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부터 BC 카드 영업총괄부문장으로 BC 카드의 현장 영업을 지휘해왔다.

남규택 KT CS 사장은 KT 시너지경영실장과 Sales 운영총괄, 마케팅부문장 등을 역임했으며 1년간 교육을 받아 이번 인사로 다시 복귀했다.

한원식 KT SAT 사장은 KT 무선데이터사업본부장과 기업 Product 본부장, SCM 전략실 등에서 활약해왔다.

이남기 KT스카이라이프 사장, 오세영 KTH 사장. <제공=KT>

KT스카이라이프와 KTH 사장은 각각 그간의 경영 성과를 인정받아 유임됐다.

이남기 KT스카이라이프 사장(KT 사장)은 위성방송의 한계를 극복하고 IP 기반의 접시 없는 위성방송(DCS) 서비스 상용화, 업계 최초 초고화질방송(UHD)의 5개 채널 방송 등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오세영 KTH 사장(KT 부사장)은 주력 사업인 T커머스를 시장 1위로 올려놓은 성과가 유임에 주효한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KT 관계자는 “각 사장들은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사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이를 고려해 이날 인사가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테고리 : 산업.경제

About the Author:

페이지

Filed in: 산업.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