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의 色, 특징은 젠더리스

|

PANTONE_COLOR_YEAR_2016_151212_1

색채 전문 기업인 팬톤(Panton)은 매년 올해의 색상을 발표한다. 이 기업이 뽑은 내년의 색상(The PANTONE Color of the Year)은 바로 밝은 파란색인 세레니티(Serenity)와 연분홍, 로즈쿼츠(Rose Quartz) 2가지다.

팬톤이 이들 색상을 2016년의 색으로 뽑은 이유는 최근 젠더리스(genderless), 그러니까 성과 나이 파괴를 앞세운 흐름을 반영한 것. 패션에서 자주 언급되는 젠더리스는 남녀 성별을 정확하게 구분 짓는 게 아니라 양자가 평등하다고 보고 유동적으로 보려는 움직임이다. 남자는 블루, 여자는 분홍이라는 것 자체가 넌센스라는 것. 이 경계선에서 어느 쪽 색이라도 좋다는 게 지금의 트렌드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파란색과 빨간색을 섞은 보라색을 택하는 대신 2가지 색상을 고른 것이다. 이들 색상은 혼합하기 쉬운 밝은 색상이라는 특징도 공유하고 있다. 유동적이면서 한 가지 색상에만 초점을 맞춘 건 아니라는 것이다. 팬톤은 이들 2가지 색상 조합은 전통적인 색상에 대한 견해를 바꿀 수 있다고 말한다. 색으로 보는 2016년의 경향은 점점 더 젠더리스의 움직임이 강하게 된다는 얘기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 , , ,

카테고리 : NEWS

About the Author:

DL(Digital Lifestyle) 칼럼니스트. IT전문기자와 홍보마케터, 여행칼럼니스트 등 다채로운 커리어 스펙트럼을 기반으로 디지털 노마드의 삶을 꿈꾸고 있다. 현재는 매력적인 섬나라 여행을 ‘콕’ 집어주는 미디어커머스 ‘콕집투어’(www.cockzip.com)를 운영 중이다.

페이지

Filed in: NEW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