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사 엔지니어가 로봇 만든다면?

|

mira_150714_1

미라(Mira)는 애니메이션 제작사인 픽사(Pixa)의 기술 이사를 맡고 있는 알론소 마르티네즈(Alonso Martinez)가 만든 앙증맞은 로봇이다. 이 로봇은 얼굴 인식 기술을 이용해 누군가가 자신을 보고 있는 걸 발견하면 해당 인물의 얼굴 움직임을 쫓는다. 만일 그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으면 색 변화를 통해 슬픔을 나타내기도 한다. 물론 다시 나타나면 웃는다.

물론 이 로봇은 계단을 오르거나 문을 열 수는 없지만 귀여운 형태로 상호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형태여서 아이들에게 잘 어울릴 것으로 보인다. 이 로봇은 개인이 만든 프로토타입인지 회사가 제작 중인지 여부는 알 수 없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그 : , , ,

카테고리 : NEWS

About the Author:

PC라인 등에서 기자 생활을 한 IT 전문가. 같지만 다른 모습을 찾으려 애쓰는 사람의 기록 공간 Mr,Lee의 스마트 라이프(http://oowoo73.blog.me)를 운영중이다.

웹사이트 | 페이지

Filed in: NEWS
×